profile

00000000A-IMG_1342.jpg



아무것도 모른 채 당신은 말했지
때로는 혼자 여행도 좋다고
그 날의 언덕 잠시 멈춰

눈물을 참으며 안녕이라 말하네
나는 먼 도시로 가네
나는 혼자 떠나 가네

시동걸린 차창가에서
넌 무언가를 말할려고 하고있어
너의 입술이 [안녕] 이라고 움직이는 게

두려워서 아래를 보고 있었다.

총 1468건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