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드러운 카리스마 류시원이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중국에서 열리는 ‘페라리 챌린지 레이스’에 페라리 최초의 한국 대표로 참가한다.

‘페라리 챌린지 레이스(Ferrari Challenge Race)’는 1993년부터 유럽과 북미 지역에서 페라리 고객과 레이싱 경험이 풍부한 드라이버들이 참석하는 친선 레이싱 경기로서 페라리의 다양한 시리즈를 통해 24개국 이상의 국가를 대표하는 경기로 발전하여 2,200명 이상의 챌린지 참가 드라이버를 배출한 레이싱 행사다.

올해부터는 아시아-태평양 지역(한국, 중국, 호주,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의 참여 희망자를 위해 5회의 레이스 라운드가 중국과 일본에서 개최된다. 이에 페라리 공식 수입업체 FMK㈜ (Forza Motors Korea)는 한국 대표로 류시원을 선정해 대회 참가를 후원하기로 했다.

국내 프로레이싱 팀 “EXR TEAM106”의 감독이자 레이서인 류시원은 팀 창단 2년 만인 지난 2010년 국내 모터스포츠 대회 ‘CJ 티빙 수퍼레이스 챔피언십’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하여 명실공히 최고의 레이싱팀은 물론 감독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류시원은 대회 기간 중 페라리 458 챌린지 (458 Challenge)를 운전하게 되며, 시험주행과 연습주행을 거쳐 행사 마지막 날에는 두 번의 정식 레이스에 참가할 예정이다. 또한 자동차 마니아 중국의 스타 곽부성도 이번 대회에 참가하여 두 사람의 레이싱 대결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류시원은 “우선 오랜만에 중국을 방문하게 되어 기쁘다. 개인적인 일정이라 팬들을 따로 만날 수 없어 아쉽지만 팬들이 이해해 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중국 팬들에게 먼저 인사를 한 후 “페라리 챌린지 레이스”는 레이서는 물론 일반인도 누구나 한 번쯤은 참가하고 싶은 레이싱 행사다. 이렇게 한국 대표로 참가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FMK㈜에 감사의 마음을 표한다. 또한 국내 모터스포츠도 좀 더 대중적으로 활성화 되어 이러한 레이싱 행사가 하루 빨리 한국에서도 열릴 수 있길 바란다.”라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한편 류시원의 중국 방문 소식에 중국의 팬클럽에서는 벌써부터 공항은 물론 레이싱 행사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소속사측에 전하고 있어 중국에서의 그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중국 주하이에서 시작되는 ‘페라리 레이스’는 상하이, 오르도스, 일본 도치기현 모테기를 거쳐 11월 유럽에서 파이널 전으로 마무리된다.
< 사진 제공 team 106 >
총 1217건
공지 집중취재기 [공지] 미스디카 명예기자 명단 관리그룹제이 2010.01.02 1432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