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21세기 한복의 길을 묻다

‘百花萬發(백화만발)’  

2010 한복페스티벌 15~16일 창경궁에서 열렸다.


창경궁에서 열리는 최초의 한복패션쇼로 유명 한복 디자이너 9인 선정하여 궁중복식 재현 쇼, 다소반과(궁중다과상)전시 및 체험, 국악 공연 등 다양한 행사 선보였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정심)이 주관하는 2010 대한민국 한복페스티벌은 10월 15일(금)부터 16일(토)까지 문화재청의 후원으로 창경궁 명정전에서 최초로 열리는 패션쇼라는 점에서도 그 의미가 각별하다.

올해의 주제는 ‘백화만발’ 9인의 한복디자이너들이 본인의 작품세계를 펼쳐 보이며 서로 조화를 이뤄 일상의 쓰임을 위해 보기 좋게 어울릴 수 있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번 페스티벌은 특별히 궁에서 진행하는 만큼 부대행사들도 궁의 품격에 맞게 갖춰져 궁에서의 행사모델을 새롭게 선보일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9인의 한복디자이너는 다음과 같다. 자연을 닮은 우리 전통색인 오방색의 빛깔고운 한복을 제시할 한복디자이너 김영석. 우리 옛 기법으로 제작하여 한복의 고운 태를 살려 친근감을 주는 한복디자이너 문옥란. 부드러운 곡선의 아름다움과 융통성을 살려 한국인의 정서가 배어있는 한복디자이너 백설헌. 옛것을 본받고 새로운 것을 만들어가되 그 근본을 잃지 않는 한복디자이너 유현화. 강하면서도 은은한, 그래서 더욱 신선한 젊은 한복디자이너 이서윤. 전통적이면서 더욱 조화로운 한복디자이너 이수동. ‘의복’을 넘어선 ‘디자인’의 한복, 이영애 한복디자이너. 독창적인 멋을 내어 기품 있는 여유를 담은 한복디자이너 이현숙. 단아하면서 화려한 그리고 편안한 한복 디자이너 한순례.

행사는 디자이너 한복패션쇼 뿐 아니라 한국전통한복문화원의 궁중복식 재현쇼, 박종숙 손맛작업실의 다소반과 전시 및 체험, 한국예술종합학교 김혜숙 교수의 국악공연, 서영무용단의 창작한국무용 공연, 일반인 체험 한복패션쇼, 한복사진촬영 이벤트 등으로 구성되었다.

참여 관객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일반인 한복체험패션쇼가 블로그와 홈페이지를 통해 일반인들의 참가 접수를 받고 현장 리허설 후 진행했다. 리허설 또한 공개적으로 진행하여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했으며, 한복사진 촬영 이벤트는 한복을 입은 모델과 아마추어 출사팀이 창경궁 일원에서 사진촬영을 하고 행사 후 본 행사 블로그에 올린 사진 중에서 선별하여 행사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한다.

이번행사를 계기로 한복에 대한 문화전통성과 가치를 홍보하여 한복 소비문화 개선과 한복업계의 발전을 도모하고 새로운 문화가치를 창출함과 동시에 행사를 궁에서 개최하여 우리의 역사와 문화를 되돌아 볼 수 있는 시간과 더불어 한복과 연계된 부대행사를 통해 한복의 수요 창출 기여하게 되리라본다.  
부대행사로 열린 공연으로는
1) 음악연주
 - 한복과 궁의 연계로 어울리는 국악연주
- 김해숙: 최옥삼류 가야금 산조(북:이봉근)
- 월드뮤직그룹 ‘시나위’: 찬비가
- 윤형욱: 상령산 피리독주
- 이성준; 이생강류 대금산조
2) 퍼포먼스
- 창작무용
- 서영무용단 (12인)
- 주제 : 불꽃
- 내용 : 여성적인 넋의 고혹스러움과 섬세한 마력으로, 한국인의 심층속에 내재된 민족적
정서를 전통무용에 기반을 두어 새롭게 창작한 작품






총 22건
공지 집중취재기 [공지] 미스디카 명예기자 명단 관리그룹제이 2010.01.02 1093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