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18_main_miss.jpg
no18_title_01.gif
no18_01.jpg
no18_02.jpg
no18_title_001.gif
제이. 지영씨를 보면 눈망울이 커서 틀림없이 특징 있는 별명이 있을 것 같아요. 그렇죠?
지영. 별명이 '성유리'예요. 핑클의 성유리요. 얼굴이 닮기도 했지만, (웃음) 그보다도 성유리랑 저랑 말투가 똑같아서 고등학교 때부터 친구들이 일부러 성유리 흉내 내고 다니는 것 아니냐며 오해를 할 정도였거든요. 제가 "나는 남부여의 공주 부여주다."라고 말할 때면 굳이 성유리 흉내를 내려고 하지 않아도 제가 말하는 것 자체가 성유리 성대모사예요. 그래서 친구들이랑 노래방 가서 핑클 노래를 같이 부를 때 저는 항상 성유리 역할을 맡아서 하곤 했죠.
제이. 키가 꽤 큰 편인데, 어렸을 때부터 컸나요?
지영. 유치원 때부터 항상 큰 편이었고 고등학교 때 팍 컸어요. 지금 키는 174cm예요. 키가 크다 보니 모델이나 무용, 치어리더 권유를 많이 받았었는데, 제가 서울이 아니고 광주에서 고등학교까지 다니다 보니 많은 기회가 있지는 않았던 것이 아쉬워요.
제이. 아쉬웠다는 건 어려서부터 모델 쪽으로 뜻이 있었다는 건가요?
지영. 고3 때 연기학원 다니면서 연극영화과 갈 준비를 했었어요. 그리고 지방에 있는 연극영화과에 입학을 했죠. 그런데 바로 휴학을 하고 서울로 왔어요. 빨리 광주를 벗어나서 서울로 오고 싶었어요. 다행히 서울에 이모님이 있어서 서울로 올 수 있었죠. 그런데, 막상 서울로 올라오기는 했는데, 어떤 일을 어떻게 시작해야 하는 지 정말 막막했어요. 그래서 한 동안 방에만 쳐 박혀 지냈어요. 일단 광주를 벗어나서 서울로 오는 일만 생각했지, 서울에서 해 나갈 일에 대해서는 계획이 없었던 거죠. 그러다가 친구를 통해서 도우미 일을 하게 되었고, 서서히 전시, 의전 등 많은 일을 하기 시작했어요.
제이. 어렸을 때의 지영씨는 어떤 아이였나요?
지영. 어려서부터 몸으로 하는 것을 좋아했어요. 무용도 했고, 태권도도 했고, 치어리더도 했죠. 무용은 초등학교 때부터 배웠어요. 한국무용이요. 또 초등학교 때는 태권도를 배웠어요. 어느 날 남자애랑 싸우고 울면서 집에 들어오니까 아빠가 다음 날 바로 저를 태권도장으로 데리고 가셨죠. 제가 태권도장의 유일한 여자였어요. 모든 사람들이 저한테 관심을 보이는데, 조용한 성격에 처음엔 적응하기 어려웠어요. 좀 적응이 되고 나니 제가 태권도장의 꽃이라는 걸 알고 즐기기 시작했죠. (웃음) 태권도는 3단까지 했어요. 하지만 태권도를 했다고 해서 조용한 제 성격이 많이 변한 것 같지는 않아요. 성격이 좀 활발해 진 건 고등학교 때 치어리더를 하면서부터였던 것 같아요. 중학교는 남녀공학이었고, 고등학교는 일부러 여고에 지원해서 갔죠. 지금 생각해 보면 남녀공학이 재미있었을 것 같아요. (웃음)
제이. 가족은 어떻게 되나요?
지영. 아빠, 엄마, 그리고 저예요. 무남독녀 외동딸이죠. 부모님께서는 지금도 광주에 살고 계세요. 저는 이모님 댁에 살면서 명절 때만 집에 가곤 해요.
no18_03.jpg
no18_04.jpg        
no18_title_002.gif
제이. 작년에 금호타이어 모델로 레이싱모델 데뷔를 하셨는데, 그 전에도 모델 활동을 좀 하셨었나요?
지영. 모터쇼에는 꾸준히 나왔었어요. 2005년에 서울모터쇼 GM대우, 2006년 부산국제모터쇼 쌍용자동차, 2007년 서울모터쇼 푸조, 2008년 부산국제모터쇼 GM대우 등 매년 꾸준히 모터쇼에 모델로 출연했어요. 그리고 2009년이 되어서야 레이싱모델을 시작했는데, 레이싱모델을 늦게 시작하는 사람들에게는 공통점이 있는 것 같아요. 아시다시피 모터쇼에 나오는 모델들은 메인 모델, 서브 메인, 플로어 모델 등으로 나뉘어 포지션이 다르잖아요. 그 포지션에 따라서 페이도 다르고요.  그 동안 별 욕심 없이 모터쇼에 나오곤 했었는데,  매년 모터쇼에 나오다 보니 저도 메인 모델이 하고 싶어졌어요. 그런데 메인 모델이 되려면 인지도가 있어야 하는 것 같았고, 모델로서 인지도를 얻기 위해서는 레이싱모델이 되어야 했어요. 그래서 마침내 레이싱모델에 도전해 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죠. 레이싱모델을 뽑는 구인 공고를 보고 에이전시 면접을 보았고, 그 후 금호타이어 면접을 보았는데 운 좋게 바로 합격을 했어요.
제이. 레이싱모델이 되고 나서 달라진 점이라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지영. 저를 알아봐주시는 팬들도 많아지고 연락 오는 곳도 많아졌어요. 레이싱모델이라는 타이틀이 붙고 나니 레이싱모델만 할 수 있는 포즈모델 일들을 할 수 있게 되었어요. 그리고  성격이 훨씬 활발해 졌어요. 사람들을 자주 만나다 보니 점점 성격이 밝아지는 것 같아요.
        
                
제이. 모델촬영회 모델 일은 언제부터 하셨나요?
지영. 처음 촬영회 모델로 나간 것은 2008년 6월이었어요. 촬영회 전에 긴장을 많이 했고 두려웠어요. 결과물에 대한 걱정을 많이 했죠. 야외촬영회였는데, 참석하신 분들이 저를 보고는 일본인형 같다고 하면서 좋아하셨어요. 저도 자신감을 얻어서 잘 했던 것 같아요. 그리고 일주일 후에 스튜디오 촬영회를 처음 했죠. 근데, 야외촬영회 때 했던 것과는 많이 달랐어요. 이 때는 누가 포즈를 요구하시는 분도 없었고, 저 혼자 포즈를 취해야만 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한 분 한 분 실망하는 것이 느껴지고, 저는 점점 자신감을 잃고 얼어 붙었죠. 그 날 집에 와서 펑펑 울었어요. 그 후 일년 이상 촬영회 모델을 하지 않았어요. 그러다가 2009년 가을에 다시 시작했는데, 이제는 레이싱모델을 하면서 경험도 많아졌고, 훨씬 자신감이 생겼어요.
no18_05.jpg
제이. 자신의 모델로서의 장점이 있다면?
지영. 큰 키, 그리고 청순하면서 섹시함이요. (웃음) 분위기에 따라 여러 가지 모습을 연출할 자신이 있어요. 청순, 섹시, 귀여움, 다 되요. (웃음)
제이. 자신의 단점을 든다면?
지영. 우유부단한 성격이라고 생각해요.
제이. 외모에 대한 컴플렉스가 있다면?
지영. 인디언 보조개가 신경 쓰여요. 사진을 찍을 때 조명에 따라 굴곡이 지고, 원하지 않는 그림자가 생겨서 사진이 안 예쁘게 나오는 경우가 있어요. 그것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요. 성형외과 상담도 받았었는데 없앨 수 없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하지만 귀엽고, 매력적이라고 말씀해 주시는 분들도 계시고, 그래서 그것이 저의 개성이라면 그것을 저의 매력으로 승화시켜 보려고 해요.
no18_06.jpg
no18_title_02.gif
        
no18_title_003.gif
제이. 방송활동 등에도 관심이 있으신가요?
지영. 기회만 된다면 많이 해 보고 싶어요. 제가 목소리가 좋아서 MC, 리포터, 아나운서 쪽으로 하면 잘 할 자신이 있어요. 전시회 때 부스의 하루 일과가 시작될 때와 끝날 때 모델들이 도열해서 관객들에게 인사하는 진행을 제가 하곤 해요. 간단한 게임 진행 등도 경험이 좀 있는데, 멋있게 소개하는 멘트 등은 잘 해요. 애드립은 아직 부족한 것 같아요. 연습해서 더 잘하고 싶어요. 노래는 성유리만큼 해요. (웃음)
제이. 이상형의 남자는?
지영. 미소가 예쁜 남자가 좋아요. 지붕뚫고 하이킥에 잠깐 나온 적이 있는 탤런트 정일우 아세요?
제이. 유명한 탤런트인데 알죠. 정일우는 거기서 황정음이 키우는 강아지 '히릿'의 원래 주인이었잖아요.
지영. 어, 보셨구나. (웃음) 정일우 같이 미소가 예쁜 남자가 좋아요. 외국배우 중에는 짐 캐리를 좋아해요. 웃긴 남자, 유쾌한 남자가 좋아요. 저는 남자 아이돌에게는 별 관심 없어요. 남들은 비나 2PM에게 열광하지만 저는 그저 그래요. 연예인 중에는 아이비 같은 여자 가수를 좋아해요.
제이. 좋아하는 자동차는?
지영. 스포티 하면서 날렵한 디자인의 차를 좋아해요. 내후년쯤 차를 살 계획을 가지고 있어요. 7년된 장롱 면허를 가지고 있거든요. 젊었을 때 타고 싶은 차는 폭스바겐 뉴비틀 카브리올레 빨간색이에요.
제이. 좋아하는 음식은?
지영. 치킨, 피자, 햄버거 등 가리는 음식이 없어요. 순대, 곱창, 가리는 음식이 없어요. (웃음)
제이. 요리는 잘 하시나요?
지영. 요리는 직접 안 해요. 한다면 라면이나 계란 찜 정도? (웃음)
                
no18_title_03.gif
no18_title_004.gif
제이. 올해 계획이 어떻게 되시나요?
지영. 좀 더 큰 전시회와 큰 행사에 많이 참가해서 얼굴을 더 알리고 싶고, 더 열심히 하고 싶어요.
제이. 앞으로 모델로서의 각오가 있다면?
지영. 늦게 시작한 만큼 조바심도 나는데, 기왕 이 분야에 뛰어든 만큼 최고의 위치까지 가고 싶어요.
no18_text_01.gif
no18_text_02.gif
no18_07.jpgno18_08.jpg
no18_09.jpg
bottom01.gif


총 80건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