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우리나라 모터스포츠가 시작된지가 꽤 된거 같은데...

이럴다만한 발전이 없는 거 같습니다.

저만 그렇게 생각할지도 모르겠구요.

관중수는 점차 늘어다고는 하나 프로 경기 같은 경우 쓸데없는 규정과 복잡함과 그 외 기타등등 때문에 은근히 재미없다는 생각도 듭니다.

아시아 국가 중 우리보다 자동차와 모터스포츠가 발전한 일본의 경우는 어떻게 그렇게까지 발전할 수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일본의 자동차 회사의 경우 모터스포츠로부터 얻은 데이터를 축적해서 양산차에 도입하지만 우리나라 메이커들은 모터스포츠를 그냥 평범한 마케팅 전략으로만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현대와 기아가 모터스포츠의 진출과 원메이크 개최를 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그 기술을 양산차에 사용하지 않고 그냥 값싸고 좋은 차로만 나가고 있더군요.

일본의 프로 레이싱경기인 수퍼 GT와 수퍼 다이큐는 그 규정이 어떻게 됐는지 모르겠지만...

수퍼 GT의 클래스를 보면 GT300과 GT500으로 나눈 마력제한 클래스더군요.

다른 나라 경기도 보면 클래스 보면 수퍼 GT처럼 마력제한 클래스 더군요.

역시 정통 투어링카 레이스 답게 클래스도 두 개더군요.

우리나라처럼 투어링카 같지 않은 레이스는 우리나라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KARA에서 직접 프로레이싱을 개최 운영하고 타이틀 스폰서인 CJ가 KGTCR을 통해 개최운영 규정관리까지 하고 있으니 답답합니다.

수퍼 GT의 규정은 타이틀 스폰서인 AUTOBACS가 관리하는 게 아니라 JAF 산하의 GT 경기 규정 관리는 GTA가 관리하더군요.

수퍼 GT 사이트 들어가서 잠깐 영문과 일어로 되어 있어서 해석은 못하겠지만 대충은 감이 잡힙니다.

타이틀 스폰서인 AUTOBACS는 수퍼 GT의 타이틀 스폰서 뿐만 아니라 수퍼 다이큐와 D1 그랑프리의 스폰서까지 맡고 있더군요.

예를 들어 생각해둔게 있는데 우리나라 젊은이나 청소년들은 국내 프로축구인 K-리그 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네덜란드 에리지비지에리그 등등 빅리그에만 관심만 갖고 보려고 하지도 않았습니다.

축구 뿐만 아니라 국내 프로농구인 KBL보다 미 프로농구인 NBA쪽으로 관심이 쏠리더군요.

축구경기는 프로경기 때는 관중이 없고 월드컵과 같은 국가대표 경기에서 응원만 하는 FC KOREA라는 전세계로부터의 오명을 씻을 수가 없습니다.

우리보다 늦게 프로축구를 시작한 일본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좀 나을거라 봅니다.

지금은 좀 많이 나아지는 추세인 거 같습니다.

국내 모터스포츠도 국내 축구와 같이 이런 찬밥신세를 면치 못할거라 봅니다.

우리나라 포뮬러 레이서는 그 수가 적고 정식적인 대회는 없는 걸로 압니다.

국내 포뮬러 레이스는 정식대회가 아닌 프로 투어링카 레이스의 하나의 클래스에 지나칩니다.

국내 모터스포츠에는 관심도 없고 오직 국제적인 모터스포츠인 F1 레이스에만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일본은 포뮬러 대회와 투어링카 경기가 따로 있고 규정도 확실합니다.

수퍼 GT는 미국과 유럽의 레이스 스타일을 도입하면서 일본 스타일의 경기를 운영하고, 각 팀에서 레이서를 뽑을 때 정규 레이싱 교육을 받은 선수 중 실력있는 선수와 정규레이스 교육을 받지않은 하시리야를 프로 레이싱경기에서 영입하는 걸로 압니다.

특히, 일본 프로 레이서인 다니구치 노부테루는 정규 레이스 교육과정을 밟지 않았지만 옵션비디오의 드리프트 천국에 나오면서 하시리야 중 첫 성공 케이스카 됐습니다.

이는 곧 여러 하시리야들의 선망의 대상이 됐습니다.

일본 레이서들은 각각 1~2개, 2~3개 내지 팀에 소속 된 것으로 압니다.

그건 각각 나가는 레이싱경기마다 틀립니다.

일본 레이스는 F1 출신도 있을정도로 입지가 확고합니다.

일본 레이서들의 영입은 실력위주의 영입일거라 생각합니다.

이렇게까지 하면 지난친 발언이라 할진 모르겠지만 실력도 없으면서 부와 명예로 밀어붙이는 레이서 영입은 없어져야 합니다.

국내 프로레이싱팀은 아마추어 경기에서 선수를 영입해야 합니다.

그 좋은 사례가 DDGT, 타임트라이얼, 스피드 페스티벌에 출전하는 김태현 선수일거라고 봅니다.

카트와 같은 정규 레이스 과정을 밟은 실력있는 선수 영입도 좋지만 아마추어 경기에서 꾸준히 출전하며 실력을 쌓아온 실력파와 노력파 선수를 영입해야 할 것입니다.

더는 생각이 안 나 이 글을 마칠까 합니다.

뭐 괜히 쓸데없는 짓 했다고 제 스스로도 생각하는 것 같아요.
총 4416건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 이 게시판에 광고의 글은 허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1] 관리그룹운영자 2006.06.14 135481
공지 [필독] 게시판 사용 수칙 [8] 관리그룹운영자 2004.05.12 137264
공지 여러분의 자유로운 의견을 적는 게시판입니다. [6] 관리그룹운영자 2004.05.10 137684
3876 KGTC 3전 다녀 왔습니다. [2] 실장회원[LooK&FeeL]스토라맨 2006.07.03 1527
3875 첫째날에 다녀와서!!! [4] 실장회원원조총각 2006.07.13 1527
3874 좀 마니 어이없는 슈퍼카쇼.... [3] 정회원밝음수호1004 2006.08.16 1527
3873 수퍼카쇼에 누가 누가 올까요??????? [4] 정회원쫑민이 2007.05.14 1527
3872 의욕상실 2 [5] 기자회원전차남 2007.08.05 1527
3871 흐흐흐;;; [4] 엘군횽아 2008.01.30 1527
3870 아... 부산 가고 싶은데... [5] 모델아토 2008.04.25 1527
3869 첫 자동차페스티벌 대단원의 막 Prometheus 2008.05.26 1527
3868 SEK 2006/ KGTC2전 [1] 실장회원원조총각 2006.05.22 1528
3867 이소희님 카페는 왜 폐쇄되었나요? [1] 정회원치질춘향 2006.06.15 1528
3866 급질!! [5] 정회원얼음공주 2006.07.31 1528
3865 MD Studio open 축하합니다 [8] 작가회원Nittany 2006.12.05 1528
3864 방문자 추적... [5] HAMANN엘군 2007.01.19 1528
3863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외롭게 죽어간 한 노숙 소녀의 추모 영상!! [2] Sharky 2007.07.10 1528
3862 올해도… 건달아트 2007.11.25 1528
3861 박시현, 이시현............. [12] 엘군횽아 2008.02.19 1528
3860 모다쇼 소식 [12] Prometheus 2008.03.15 1528
3859 kgtc 유료화 됐다던데.. [5] 정회원ㄱㄴㅈㅇ발망 2006.05.14 1529
3858 국제모터사이클쇼. [1] 실장회원원조총각 2006.08.10 1529
3857 부산 슈퍼카 전시일정 [1] 기자회원산가을 2006.08.15 15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