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Part 1 : 그녀의 매력에 사로잡히다
-------------------------------

.
.


#1




.

.

.


#2




.

.

.


#3




.

.

.


#4




.

.

.


#5




.

.

.


#6




.

.

.


#7




.

.

.


#8




.

.

.


#9




.

.

.



Part 2 : 그녀의 느낌 속에 빠져들다
--------------------------------

.
.

#10




.

.

.


#11




.

.

.


#12




.

.

.


#13




.

.

.


#14




.

.

.


#15




.

.

.


#16




.

.

.


#17




.

.

.


#18




    Careless Whisper
     (경솔한 속삭임)



    I feel so unsure  As I take your hand lead you to the dance floor
    as the music dies something in your eyes
    calls to mind the silver screen and all its sad good-byes
    wham careless whisper

    그대의 손을 잡고 무대로 걸어나가면서도
    불안한 마음을 가눌 수 없네요
    음악소리가 조금씩 줄어들자
    그대 두 눈에 낡은 영화의 영상이 떠오르고
    작별의 시간이 돌아오는군요


    I'm never gonna dance again guilty feet have got no rhythm
    though it's easy to pretend I know your not a fool
    I Should've known better than to cheat a friend

    and waste the chance that I've been given
    so I'm never gonna dance again
    the way I dandced With you

    난 이제 다시 춤을 추지 않을거예요
    죄책감 때문에 리듬에 맞춰 발을 옮길 수 없군요
    그렇지 않은 척 하기는 쉽지만
    당신이 바보가 아니라는 걸 난 잘 알아요

    잘알지도 못하면서 친구를 속이고
    나에게 주어진 기회를 날려 버리지 말아야 햇는데..
    그래서 다시는 그대와 춤을 추었던 것처럼 춤을 추지 않으렵니다


    Time can never mend the careless whisper of a good friend
    To the heart and mind ignorance is kind
    there's no comfort in the truth pain is all you'll find

    참된 친구에게 경솔하게 속삭였던 것은  결코 되돌릴수 없어요
    우리의 진정한 마음으로는 모르는게 오히려 더 낫습니다
    진실을 아는것은 아무런 위안도 안되죠 고통만 있을 뿐이예요


    Tonight the music seems so loud

    I wish that we could lose this crowd Maybe it's better this way
    We'd hurt each other with the things we'd want to say
    We could have been so good Together
    We could have lived this dance forever
    But no one's gonna dance with me Please Stay


    오늘 밤 음악소리가 유난히 크군요
    북적대는 사람들이 좀 사라졌으면 좋겠어요

    아마도 이렇게 하는게 나을거예요
    하고 싶은 말로 서로에게 상처를 주느니..
    우린 좀더 가까이 지낼 수 있었을 텐데..
    영원히 이 춤을 추며 살았을수도 있었을텐데..
    하지만 이제 나와 춤 출 사람이 없군요
    제발 내 곁에 머물러 주세요



.

.

.

Part 3 : 그리고
           그녀의 눈빛 속에 젖어들다 ...
-----------------------------------

.
.

#19






포즈, 노출 등 신경쓰지 않고 프로다운 멋진 모습을 보여준 예빈양에게 감사를 전하며...
^^


- 09.06.02  모델 이예빈 -
- 사진의약속 ( http://www.photoofpromise.com ) 소수 촐사 -


http://lavenderphoto.net


총 820건
XE Login